그간의 젤네일 라이프 by Promi


트위터에만 가끔 올리고
블로그에는 안 올렸던 작년~올해 젤네일 결산 포스팅 :D



파스텔 투톤 / 장미무늬 / 스톤

새로 취직해서 단장은 해야하는데 시간은 없어서
동네 샵에서 1시간짜리 속성 코스(...)로 받은 젤네일.

드물게도 프렌치 or 역 프렌치가 아님!


역 프렌치 & 사선 프렌치 (금색 라인) / 마블 스톤 & 홀로그램

한국 귀국할 일 생겨서 단장.

사진 찍었을 당시엔 망했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는 마블과 홀로그램, 스톤, 라메 색이 전부 잘 맞아서
조명 아래서 빛을 반짝반짝 반사해서 근사했다능!

이때부터 다녔던 회사 근처 샵이 개인적으론 제일 잘 맞았던 듯.


일러스트 & 씰 & 스터드 아트

블로그에도 한번 올렸던 2014년 크리스마스 네일!

엄지 / 중지는 사선 프렌치 + 눈꽃 씰로 설원 표현.
검지는 정사각 스터드 4개 + 리본은 (네일리스트 언니가) 직접 그림.
약지의 눈사람은 전부 (언니가) 직접 그림. (저 작은 단추들이 너무 깜찍하다!)
새끼 손가락은 역 프렌치 + 금색 & 빨간색 줄무늬.

아트들이 하나하나 다 다르고 손도 가는 것들이라,
지금까지 받아본 네일 중 가장 비쌌던 듯 Aㅏ...


역 프렌치 (금색 라인) / 수채화 아트 / 스톤

포스팅에 올린 네일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심플하면서도 여성스러운 디자인.

살짝 펄이 들어간 라벤더 색이며
압화 같은 느낌이 나는 수채화 아트
(저 느낌을 내기 위해선 수채화 물감을 써야한다고),
검지에 들어간 세로로 길쭉한 스톤 아트 전부 사랑스럽다!

+
길이도 역시 이 정도는 되야 예쁘기 마련인데
역 프렌치로 오래 버티려다 보니,
네일 한 직후 사진은 늘 짤뚱짤뚱하다는 으앙 ㅠㅠ


역 프렌치 (금색 라인) / 스트라이프 / 스톤

2월~4월엔 특히나 외부 돌아다니는 업무가 폭발하며
(직업 특성상 평생 내근 100% 였는데, 이땐 내근 20% 정도였나)
평소보다 차림에 신경쓰게 됨 + 연속 네일 콤보.

이땐 왠지 조개 스터드가 유행하고 있어서
별로 바다스럽지 않은 디자인이지만 넣어봤음!


V형 투톤 프렌치 (하얀색 라인) / 별모양 스터드 & 스톤

이것도 외부 순례할 때 프렌치.

3연속 젤네일하니 슬슬 손톱을 쉬게 해줘야겠다 싶어서
이 다음은 한동안 휴식!


드라이 매니큐어 (인코코 네일)

이 포스팅에서 유일하게 젤네일이 아닌 네일!

친구에게 괜찮다는 추천을 받고 사봤는데,
정말 착 붙고 지속성도 좋더라. (2주 넘게 간 듯)
하지만 역시 젤네일 특유의 질감이 그리워져서 젤네일로 돌아왔음 ㅠㅠ

마침 일본에서 어벤져스2 보러 갔을 때라
캡틴 아메리카 느낌으로!


일자 프렌치 (금색 라인) / 트위드 무늬 (검지) / 스터드 & 스톤

가장 최근에 했던 여름 네일.
옛날 다니던 긴자 샵(라곤 해도 저렴) 복귀작!

마음에 드는 원피스에 색을 맞춰서 해본 건데,
잘 보니 봄까지 했던 네일과는 약간 테이스트가 다른걸 봐선
옷 취향과 네일 취향이 세트로 변한 것 같음 (...)



올해는 이사 + 새 집 구하기 + 프로젝트 마무리로
정신이 없을 포스이긴 하지만,
4년 동안 (설렁설렁) 다닌 샵에서
드디어 스탬프를 다 모았으므로 혜택을 받고 갈 예정이라능 ㅎㅇㅎㅇ

가을 쇼핑 by Promi

재작년과 작년은 어째 유행이 마음에 들지 않아 
가을겨울 통틀어 옷을 한 벌 밖에 사지 않았다. orz 

덕분에 옷장이 빈약해지기도 했고, 
또 슬슬 새로운 스타일도 시도해보고 싶어져서 맘 먹고 쇼핑하러 감! 



니나 헤링본 플레어 원피스 / JILL STUART 

좀 더 어른스러운 스타일을 시도하기 위해 산 첫 원피스.

헤링본 무늬에 가죽으로 포인트가 들어가있어서
허리가 쏙 들어가보이는 효과도 있다!
감도 좋아서 우아해보이는 효과도 있음.

다만 라이더 자켓 말고는 뭐랑 매치해야 좋을 지 확신이 안 서서
천천히 연구해봐야할 듯.



체크 반팔 원피스 / 31 Sons de mode

마음에 드는 가을 체크 원피스를 찾아
몇 년을 방황했는데 드디어 발견했다...!

낮은 덥고 밤엔 추운 지금 계절에 입고 다니기 좋고,
스커트도 A라인으로 자연스레 퍼지는(안쪽에 살짝 튤이 들어가있음)
디테일까지 아주 마음에 듬. >_<

라이더 자켓, 카디건 어느쪽에도 잘 어울릴 것 같다.


망토 슬리브 원피스 / 31 Sons de mode

걸어놓은 모양새는 그냥 펭귄 같지만(...)
착용샷은 이런 느낌.


소매 형태 때문에 카디건 같은 거랑 매치하는 건 아예 불가능하고,
어울리는 아이템도 한정될 것 같지만 (힐에 클러치라든지)
우아한 느낌이 마음에 들어서 구입했다능!



체크 스커트 / Rew de rew

올해는 검은 코트를 한벌 장만할 예정이라
거기에 부츠랑 같이 맞춰입으려고 구입!

도톰하고 고급스러운 감이 마음에 든다.
신축성도 있는 재질이라 두꺼운 타이츠랑 같이 입기 좋을 듯.
(일단 한 사이즈 크게 구입하기는 했음)




재작년 이전에 샀던 옷들은 리본 디테일 같이 꽤 귀여운 느낌이라 
같이 활용하려면 어떻게 해야할지 좀 생각해봐야할 듯.

PS. 무릎 기장이 유행하는 지금 얼른 스커트들을 사놔야할 것 같다능.
원피스 77cm 기장이 기승을 부리던 시절 옷들 밖에 없엉 ㄷㄷ


1 2 3 4 5 6 7 8 9 10 다음